Culture & Hitstory Traveling

Since 2008, Korea & World by younghwan

[카테고리:] 지역박물관

  • [불교중앙박물관] 영남 북부의 불교문화

    유교의 중심지 안동 일대 영남 북부지역은 의외로 불교문화가 발달했던 곳이다. 특히 봉정사를 중심으로 고려시대 귀족적인 불교문화가 많이 남아 있으며 불교 경전의 판각가 인출이 성행했다. 이런 문화가 조선시대에도 이어져  광흥사에는 훈민정은 해례본을 초기 한글 경전들이 전해오고 있다. 조선후기에는 문경 대승사에서 형성되었던 신겸을 중심으로 한 사불산화파는 불교회화 발전에 크게 기여하였다. 목조관음보살좌상(보물)은 ‘대웅전관음개금현판’과 중수원문에 따르면 1199년에 조성된 것임을…

  • [불교중앙박물관 특별전] 등운산 고운사

    불교중앙박물관에서는 2022년 가을 ‘등운사 고운사’ 특별전을 개최하였다. 고운사(高雲寺)는 의상대사가 창건했다고 하며 최치원이 자신의 자(字)를 따서 고운사로 이름을 바꾸었다고 한다. 통일신라말 도선이 크게 중창했다고 한다. 그후의 사찰 내력에 대해서는 크게 알려진 바가 없으며 조선중기 이후에 크게 번창했던 것으로 보인다. 일제강점기 때 전국 31본산의 하나로 경북지역을 대표하는 5개 사찰 중 하나였다. 소장 유물로는 ‘석조여래좌상(보물)’, 가운루, 삼층석탑, 연수전 등이…

  • 원주 강원감영 사료관

    강원도 원주시 일산동 강원감영(사적)에 있는 강원감영 사료관이다. 전시내용은 강원감영의 역사적 배경, 감영에서 일하던 사람들의 구성과 모습, 관찰사의 임무 등을 잘 설명해 주고 있다. 원주 도심에 있는 강원 감영 건물들은 원래 위치에 원형에 가까운 건물들이 잘 보존되어 있는 편이며, 전시유물이 많지 않지만 관찰사가 근하던 감영이 어떻게 생겼는지, 관찰사가 어떤 일을 했는 잘 정리해 놓고 있다. <강원감영…

  • [상주박물관] 상주의 근대

    조선시대 영남과 중부지방을 연결하는 교통로 중심지에 위치했던 상주는 일제강점기 경부선 철도를 중심으로 한 교통로에서 소외되면서 지방 소도시로 바뀌었다. 구한말 동학에서 분리된 경천교과 상주 지역에 자리잡기도 했으며 상주공립농잠학교가 설립되면서 근대 농업 발전에 기여하기도 했지만 근.현대사에서는 큰 족적을 남기지는 못하고 오늘에 이르고 있다. 인간평등 존중의 정신을 알리다. 19세기 말 외세의 침략, 부패한 정치와 봉건적 신분 질서를 타파하고자…

  • [상주박물관] 상주의 유학

    조선시대 상주에는 후학을 양성하기 위한 교육기관으로 향교, 서원, 서당 등이 있었다. 경상도를 대표하는 큰 고을인 상주목의 위상에 걸맞게 상주향교는 규모가 크고 교육기능이 중시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반면에 서원은 안동이나 경주 등 다른 지역에 비해 많지 않은편이다. 상주의 유학은 조선중기 노수신이 학문적 위상이나 정치적으로 명망이 높았으나 지역에서 활동하지 않아 그 영향이 많지 않았으며 임진왜란 전후 상주목사를 역임했던…

  • [상주박물관] 조선시대 지방통치

    상주는 조선초 태종 때 지방행정체제를 정비할 때 경상도 감영과 상주목이 설치되었다. 읍치에는 읍성을 쌓았으며 조선시대 작성된 여러 고문서나 지도 등에 그 모습을 확인해 볼 수 있다. 읍치에는 옛 관아건물로 객사인 상산관, 동헌 문루인 태평관 등이 남아 있으나 일제강점기 도시화 과정에서 읍성은 허물어지고 옛 모습은 거의 남아 있지 않다. 조선시대 지방통치의 전성기를 맞다. 1413년(태종 13) 전국을…

  • [상주박물관] 통일신라와 고려시대

    상주는 영남과 중부지방을 연결하는 교통의 요지라는 지리적 특징으로 삼국시대 이래 관리가 파견되었다. 고려초 전국을 10도로 나누고 지방관을 파견할 때 경상도를 관할하는 절도사가, 조선시대에는 경상감영이 설치되었다. 상주읍치 동문 부근 복룡동에는 청동기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취락유적이 확인되었는데 다양한 시기의 주거흔적과 함께 토기, 도자기 등 실제 생활에 사용되었던 다양한 유물들이 출토되었다. 또한 통일신라 이래 남장사, 북장사 등 많은 사찰들이 자리잡고…

  • [상주박물관] 사벌국과 신라

    사벌국(沙伐國)은 초기 역사시대 경북 상주지역에 있었던 작은 소국이다.  『삼국사기』 에 따르면 신라 첨해이사금 대(249년)에 토벌했다는 기록이 있으며 법흥왕 때 상주를 설치하고 군주를 파견하면서 신라에 속하게 된 것으로 보고 있다. 상주에는 병성동, 지천동, 함창읍 신흥리, 사벌면 화달리 등 여러곳에 고분군이 있는데 그 중 4세기 대 조성된 고분도 확인되고 있어 신라가 진출하기 이전 지방세력이 존재했음을 추정할 수…

  • [상주박물관] 선사시대의 상주

    상주는 경북 서북부에 위치하며 서북쪽으로 소백산맥이 둘러싸고 있으며 동쪽으로는 낙동강이 남북으로 흐르며 주변에 넓은 분지가 형성되어 있다. 영남과 중부지방을 연결하는 교통의 요지로 경상감영이 설치되는 등 지역의 중심이 되었던 고장이다. 반면에 해안에서 먼 낙동강 중류에 위치하고 있어 선사시대 유적지는 많지 않은 편이다. 청동기 시대 이후 정착생활을 하면 농경에 적합한 환경과 주요 교통로에 위치하고 있었던 점에서 점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