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Hitstory Traveling

Since 2008, Korea & World by younghwan

[태그:] 서원

  • 영덕 운산서원, 영해지방을 대표하는 서원

    경북 영덕군 병곡면 원황리에 있던 운산서원이다. 고려말 문신 백문보와 임진왜란 때 의병장으로 활동했던 영해 출신 유학자 백현룡을 모시기 위해 조선후기에 세워졌던 서원이다. 영해지방은 동해안에서 손꼽히는 넓은 평야가 있는 곳으로 종3품 부사가 고을수령인 도호부가 설치되었던 고장이다. 부근에는 괴시마을, 인량마을 등 양반들이 모여살았던 집성촌이 많으나 서원은 많지 않은 편으로 운산서원이 이 고장을 대표하는 서원이다. 건립 당시에는 사당,…

  • 밀양 표충서원, 임진왜란 때 큰 역할을 했던 서산.사명.기허당을 모시는 서원

    경남 밀양시 단장면 구천리 표충사 사찰 경내에 있는 표충서원(表忠書院)이다. 임진왜란 때 큰 역할을 했던 서산.사명.기허당을 모시기 위한 사당으로 처음 세워졌다. 1839년에 옛 절터가 있던 이곳으로 옮기면서 ‘표충(表忠)’이라는 사액을 받고 서원으로 바뀌었다. 구한말 서원철폐령으로 훼철되었다고 이후 복원되어 서원으로 유지되었다. 1971년 불교계의 요청으로 옛 서원건물을 사찰 경내로 옮기면서 팔상전으로 바꾸었으며 지금은 새로 지은 사당건물이 그 자리를 지키고…

  • 화순 죽수서원, 조광조와 양팽손을 모신 서원

    전남 화순군 한천면 모산리에 있는 죽수서원(竹樹書院)이다. 조선중기 선조 때 조광조를 기리기 위해 세웠다가 ‘죽수(竹樹)’라는 현판을 받은 사액서원이다. 이후 능주 출신 양팽손을 추가로 모셨다. 능주는 조광조가 귀향을 왔다 사약을 받고 죽은 지역으로 그와 관련된 유적들이 여러 곳 있다. 전국의 서원 중에는 비교적 이른 시기에 세워졌으며, 사림들의 추앙을 받았던 조광조을 모신 중요한 서원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구한말 서원훼철령으로…

  • 영월 창절사(彰節祀), 사육신을 비롯하여 10인의 위패를 모신 사당.

    강원도 영월군 영월읍 영흥리에 있는 창절사(彰節祀)이다. 조선전기 단종 복위를 위해 목숨을 바친 사육신과 김시습.남효온.박심문.엄홍도 등 10명의 위패를모신 사당이다. 원래는 단종의 장릉 능역 내에 세워졌던 사육신을 모신 육신사에서 시작되었다. 숙종때 단종이 복위되면서 왕릉 밖 현재의 위치로 옮겨졌다. 이후 ‘창철사’라는 사액을 받으면서 김시습, 남효온, 박심문, 엄홍도가 추가로 배향되었다. 고종 때 서원철폐령에도 훼철되지 않은 전국 47개 서원 중…

  • 장성 고산서원, 구한말 유학자 기정진을 모신 서원

    전남 장선군 진원면 진원리에 있는 고산서원이다. 구한말 대표적인 유학자였던 기정진을 모신 서원이다. 일제강점기에 세워진 서원으로 모셔진 인물 또한 기정진과 그의 제자들이다. 고산서원이 조선후기 명망있는 유학자나 고위관리를 지낸 인사들이 세웠던 서당들과 비슷한 성격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보이며, 일제강점기에 서당을 임의로 서원으로 탈바꿈한 것으로 보인다. 서원의 규모가 비교적 큰 편으로 강당, 사당, 동.서재, 장서각 등 7동의 건물로…

  • 장성 필암서원(사적), 김인후를 모신 호남을 대표하는 서원

    전남 장성군 황룡면 필암리에 소재한 필암서원(筆巖書院, 사적)이다. 조선 중기 문신이자 학자인 하서 김인후을 모시기 위해서 1590년(선조23)에 세워졌다. 서원은 뛰어난 업적을 남긴 인물을 제사를 모시는 기능과 후학을 양성하기 위한 교육기관으로서 기능을 갖고 있는데 필암서원은 교육기관으로서의 역할이 더 중시되었던 서원이다. 처음에는 장성읍 기산리에 서원이 세워졌으나 정유재란으로 소실되었다가 인조대에 다른곳에 옮겼으나 수해를 입어 1672년(현종13)에 현재의 위치로 옮겨졌다고 한다.…

  • 함양 청계서원, 조선중기 문신 김일손을 모신 서원

    경남 함양군 수동면 원평리에 남계사원 부근에 위치한 청계서원이다. 연산군 때 학자인 김일손을 기리기 위해 1907년에 세워졌다. 강당을 중심으로 강학공간이 낮은 곳에, 사당을 높은 곳에 배치한 전학후묘의 공간배치를 하고 있다. 남계사원과 거의 비슷하게 지어졌는데 건축적 측면에서 완성도는 떨어지는 편이다. <함양 청계서원> 연산군 때 무오사화의 원인이 되었던 사초에 김종직의 ‘조의제문’을 넣었던 김일손을 모신 서원이다. 1907년에 세워졌는데 옆에…

  • 함양 남계서원(사적), 서원 건축의 모범이 되었던 정여창을 모신 서원

    경남 함양군 수동면 남강이 내려다 보이는 작은 동산 아래에 자리잡고 있는 남계서원(사적)이다. 조선중기 학자이자 관리였던 정여창의 학문과 덕행을 기리기 위해 세워진 서원이다. 이 서원은 고려말 성리학을 도입한 안향을 모신 영주 소수서원에 이어 두번째로 세워졌다. 명종 때(1552년)에 처음 지어졌으며, 임진왜란으로 불타버린 것을 광해군 때 다시 지었다. 초기에 세워진 영주 소수서원이나 안동 도산서원과는 달리 성균관이나 향교처럼 낮은…

  • 안동 사빈서원(四濱書員), 청계 김진과 그의 다섯 아들을 모시는 천전마을 서원

    사빈서원(四濱書員)은 조선중기 관리이자 학자였던 청계 김진과 그의 다섯아들을 기리고 후학을 양성하기 위해 세운 서원이다. 서원은 숙종대인 1681년에 세워졌다. 구한말 서원철폐령으로 훼철되었다가 1882년 다시 세워졌으며 강당과 재실 건물만 남아 있었다. 원래 임하면 사의리에 있었는데 임하댐 건설로 1987년 임하리로 옮겼다가 2011년 현재의 위치로 옮겼다. 건물은 앞편 6칸에 팔자지붕을 하고 있는 강당을 중심으로 유생들이 머물던 동.서재를 복원하여 강학공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