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 Hitstory Traveling

Since 2008, Korea & World by younghwan

[태그:] 불상

  • 경주 석조반가사유상

    국립경주박물관에서 전시하고 있는 ‘석조반가사유상’이다. 높이 125cm의 석조불상으로 커다란 화감암 하나로 조각하였다. 6~7세기에 유행했던 반가사유상을 표현한 불상으로 경주 송화산에 있던 것을 옮겨 왔다고 한다. 머리와 두팔이 파손되어 전체 모습을 알 수 없지만 남아 있는 부분의 조각수법이나 조형미가 우수한 편이다. 반가사유상, 경주 송화산, 신라, 높이 125cm한쪽 다리를 내리고 다른 다리를 무릎 위에 올린 반가 자세와 한쪽 손을…

  • 경주 남산 용장골 석조약사여래좌상

    국립경주박물관에서 전시하고 있는 ‘석조 약사여래 좌상’이다. 높이 305.5cm의 큰 불상으로 경주 남산 용장골에서 파편으로 있던 것으로 옮겨와 복원했다. 오랜 세월 비바람에 표면이 많이 마모되었으나 원래 불상에서 보여줬던 모습이 잘 남아 있다. 광배는 두광과 신광이 표현되었으며 광배 안쪽에는 넝쿨무늬를, 그 바깥에는 불꽃무늬가 새겨져 있다. 불상이 앉아 있는 대좌는 연꽃대좌 형태를 하고 있다. 신체의 표현이나 옷주름 등에서…

  • 경주 남산 장창곡 석조미륵여래삼존상(보물)

    국립경주박물관에서 전시하고 있는 ‘경주 남산 장창곡 석조미륵여래삼존상'(보물)이다. 경주 남산 장창곡 석실에서 발견된 불상과 보살상 2구이다. 본존불은 의자에 앉은 자세를 하고 있는 미를불이며, 양쪽에는 어린아이 같은 모습을 하고 있는 보살상이다. 의자에 앉은 불상 중에서는 가장 오래된 불상으로 삼국시대 미륵신앙을 보여주는 유물이다. 《삼국유사》 <생의사석미륵>에 등장하는 ‘삼화령 미륵’으로 여겨진다. 의자에 앉은 자세를 취하고 있는 본존 불상은 미륵여래를 표현하고…

  • 석조불입상, 인도 굽타 불상의 영향을 받은 불상

    국립경주박물관에서 전시하고 있는 ‘석조불입상’이다. 경주읍성에서 발견되었다고 한다. 화강석으로 조성된 다른 석조불상과는 달리 무른 석재로 만들어졌다. 외형이나 옷주름 등이 이국적인 느낌을 주고 있다. 인도 굽타시대 불상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석조불입상, 통일신라 8세기, 경주 읍성우리나라 석불상은 대부분 단단한 화강암으로 만들어졌는데, 이 불상은 무른 석재로 만들어진 것이 특징이다. 생김새도 특이한데, 굴곡이 강한 육감적인 몸매와 입체적인 옷 주름이…

  • 경주 낭산 십일면관음보살입상

    국립경주박물관에서 전시하고 있는 ‘십일면관음보살입상’이다. 높이 200.0cm인 이 불상은 경주 낭산 중생사 터 부근에 있던 삼존불 가운데 오른쪽 협시보살로 여겨진다. 현재 본존불과 왼쪽 협시보살은 찾을 수 없다고 한다. 십일면관음보살은 얼굴이 11개인 관세음보살의 다른 모습이다. 이 불상은 머리 위에 11구의 화불이 조각되어 있다. 통일신라에서 볼 수 있는 형태로 석굴암, 경주 굴불사 터 사면석불에서도 볼 수 있다. 11개의…

  • 경주 백률사 금동약사여래입상(국보), 통일신라를 대표하는 금동불상

    국립 경주박물관에서 전시하고 있는 ‘경주 백률사 금동약사여래입상'(국보)이다. 이 불상은 경주 백률사에 모셔져 있던 것을 일제강점기에 경주박물으로 옮겨졌다. 높이 1.7 m로 현존하는 통일신라 금동불상 중에서는 가장 큰 규모이다. 현재는 약단지를 쥔 손이 없지만, 옛 사진에 약단지를 들고 있는 모습이 남아 있다. 원래는 금도금을 하였던 것을 후대에 금도금이 없어지고 채색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머리는 신체에 비해 크지…

  • 안압지 출토 금동판 불상 (보물)

    국립경주박물관에서 전시하고 있는 ‘안압지 출토 금동판 불상'(보물)이다.안압지에서는 7세기에서 10세기 초에 제작된 다양한 불교유물들이 출토되었다. 경주 안압지에서 출토된 10점의 판불상이다. 판불은 밀랍을 녹여서 만든 주조품들이다. 삼존판불의 광배에는 가장자리에 못구멍이 있고 일부에는 못까지 남아 있어, 불감 같은 곳에 부착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아랫부분에 길쭉한 촉이 있는 보살판불은 어딘가에 꽂아서 안치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조각수법이 우수하고 표현이 사실적이며 입체감이…

  • 금동비로자나불입상, 9세기 통일신라 금동불상

    국립경주박물관에서 전시하고 있는 ‘금동비로자나불입상’이다. 신라에서는 크기가 30cm 이하의 작은 금동불이 많이 만들어졌다. 불감(佛龕)에 안치하여 개인적으로 모시시거나 사리 대신 장리장엄구로 조성하였다. 이 금동불입상는 통일신라 때 많이 조성되었던 비로자나불입상의 전형적인 모습이 잘 반영되어 있다. <출처>

  • 금동불입상, 9세기 통일신라 금동불상

    국립경주박물관에서 전시하고 있는 ‘금동불입상’이다. 신라에서는 크기가 30cm 이하의 작은 금동불이 많이 만들어졌다. 불감(佛龕)에 안치하여 개인적으로 모시시거나 사리 대신 장리장엄구로 조성하였다. 이 금동불입상는 통일신라 때 많이 조성되었던 여래입상의 전형적인 모습이 잘 반영되어 있다. 광배에 수정과 비취로 장식하고 있다. 경주 월지(안압지)에서 출토된 것으로 보인다. <출처>